말레이시아는 1월 1일까지 국경을 국제 방문객들에게 다시 개방할 것이다.

말레이시아는 궁격을 개방한다

말레이시아는 개방

말레이시아가 병든 관광 부문을 되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말레이시아는 늦어도 1월 1일까지
국경을 다시 개방할 것이라고 목요일에 정부 자문 위원회가 말했다.
이 동남아시아 국가는 백신 접종 프로그램이 강화되는 가운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률이 둔화됨에 따라 최근
몇 주 동안 점차 경제를 재개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전체 인구 3천2백만 명 중 4분의 3 이상이 백신 접종을 받은 것으로 정부 통계에 나타났다.
말레이시아의 경제 회복 프로그램을 진두지휘하는 위원회의 의장인 무히딘 야신 전 총리는 기자들에게 관광
산업이 외국인 없이 너무 느리게 회복되고 있다고 말했고 사업자들이 사업을 재개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말레이시아는

관련 내용
말레이시아와 싱가폴은 COVID와 함께 생활하기 위해 국제 여행 제한을 완화한다.
그러나 Muhyiddin은 당국이 원래 국가의 Covid-19 상황 및 기타 요인에 기초하여 진입을 결정함에
따라 Covid-19 테스트와 같은 감염 통제 조치가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재개시기가 언제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번 결정은 여전히 보건 및
안전기관에 의해 구체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는 이번 주 11월 29일 이웃나라 싱가포르와 함께 예방접종 여행로를 개설하여 양국간 예방접종자들의 무방역 여행을 허용하겠다고 발표했다.
또한 인도네시아와 점진적으로 유사한 여행 회랑을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말레이시아는 1월 1일까지 국경을 국제 방문객들에게 다시 개방할 것이다. 과연 코로나 사태를 이겨내고 정상적인

국가 개방이 가능할지는 시간이 지나봐야 할것이다 모두가 안전하게 여행이가능한 나라가 만들어지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