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은 1176,1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원달러

원달러 환율은 7.3원 급등한 1176.3원에 거래를 마쳤다.

토토사이트 추천 모음 10

이는 지난해 9월 15일(1179원) 이후 최고치다.

외국인의 매도세가 주춤했지만 원화 환율이 11개월 만에 최고치로 치솟자 주가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1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7.3원 급등(원화가치 하락)한 1176.3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해 9월 15일(1179원) 이후 최고치다.

원달러 환율은 6거래일 만에 34.2원 올랐다.

외국인은 이날 코스피시장에서 4177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전 거래일 2조7000억에 비해 크게 줄었다.

반도체주 매도 규모가 급감한 영향이다.

삼성전자는 전날 2조3515억원에서 4544억원으로 순매도했다.

SK하이닉스 매도폭은 소폭(628억원)했지만 9거래일 만에 순매수로 전환했다.

그러나 지수의 하락폭은 그에 따라 줄어들지 않았다.

코스피는 0.89%(28.2%) 내린 3143.09로 마감했다.

이는 올해 5월 17일(3134.52)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코스닥지수는 낙폭이 커져 2.86%(29.73포인트) 떨어진 1011.05로 마감했다.

전문가들은 반도체 업종이 둔화세를 보인 데다 중국 경제지표가 부진한 것이 시장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전날 발표된 중국의 7월 소매판매와 산업광업생산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5%, 6.4% 증가해 시장 예상치를 훨씬 밑돌았다.

이에 중국 당국의 재정 및 통화정책 지원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문홍철 DB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긴축과 중국의 완화 정책이 결합되면 달러가 절상되고 원·달러 환율이 1180~1190원까지 치솟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원화의 급격한 평가절하가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D램 가격 하락 가능성에 대응할 필요가 있지만 당초 슈퍼사이클이 없어 재고 조정 기간도 길지 않아 영향이 적다고 판단했다.

권아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수출 증가율이 하락할 것이라는 우려가 과도하게 반영됐다”고 말했다.

경제문화

외국인 매도세가 꾸준하면 원화 환율이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